특허실력쌓기

  • HOME
  • 특허실력쌓기
  • 특허뉴스창고

특허뉴스창고

"인공지능은 발명자 될 수 없다" 특허무효처분

인공지능-01.jpg

안녕하세요. 

'우림특허법률사무소'입니다.


오늘 전해드릴 소식은

'AI, 인공지능'과 관련된 뉴스입니다.

AI 스피커, 자율주행, 인공지능 로봇 등 이제는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분야가 되었죠.



최근 자연인이 아닌, 인공지능을 발명자로 특허출원을 시도한 일이 화제가 되었는데요.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자연인이 아닌 AI를 발명자로 한 특허출원은 허용되지 않는다는 특허청 판단이 나왔습니다.특허청은 미국의 AI 개발자 스티븐 테일러 씨가 '다부스'(DABUS) 라는 이름의 인공지능을 발명자로 표시한국제특허 출원을 지난달 28일 무효처분 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특허청은 '자연인이 아닌 AI를 발명자로 한 특허출원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출원인은 이 발명과 관련된 지식이 없고, 자신이 개발한 다부스가 일반적인 지식을 학습한 뒤식품 용기 등 2개의 서로 다른 발명을 스스로 창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특허청은 진나 2월 이 출원에 대해 'AI를 발명자로 한 것을 자연인으로 수정하라'는 보정요구서를 통지했으나출원인이 응하지 않아 최종 무효처분 했습니다.

이 출원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16개국에 출원 됐습니다.우리나라 특허법과 관련 판례는 자연인만을 발명자로 인정하고 있으며,이런 원칙은 모든 나라 특허법이 동일하게 규정하고 있습니다.국제적으로는 주요 특허청들이 동일한 결론을 냈고, 미국



한편, 지난해 7월 호주 연방 1심 법원에서 AI를 발명자로 인정했으나,올해 4월 연방 2심 법원에서는 만장일치로 1심 법원의 판단이 잘못됐다고 결정했습니다.올해 3월 독일 연방 특허법원에서는 자연인만 발명자로 인정하되 그 성명을 기재할 때 AI에 대한 정보를 병기하는 것도 허용된다는 판결이 있었습니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언젠가는 AI를 발명자로 인정해야 할 때가 올 수도 있다"며"이에 대비해 관련 쟁점들에 대해 학계

이전글 1년 걸려 심사했는데 특허 무효율 50%
다음글 중소기업, 기술유출 탈취피해 5년간 2827억원,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