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실력쌓기

  • HOME
  • 특허실력쌓기
  • 특허뉴스창고

특허뉴스창고

의료·부동산·연금, 공공 데이터·특허 민간에 푼다

카드뉴스12-01.jpg

안녕하세요. 

'우림특허법률사무소'입니다.

오늘 소개드릴 카드뉴스는 

무려 경제파급효과로 1조원이나 기대할 수 있다는 HOT한 소식인데요.

함께 만나볼까요?



바로, '의료, 부당산, 연금' 공공데이터와 특허를 민간에 전면 개방한다는 소식입니다.자세히 살펴보시겠습니다.

정부가 민간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의료, 부동산, 연금 등 공기업



여기에 건강보험심사평가원(MRI


이후에는 '공공기관 데이터 개방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국민이 원하는 중요 데이터를 골라내 추가로 공개한다는 방침인데요.TF는 기재부와 데이터 전문가, 공공기관(NIA) 등이 참여하며,데이터 개방 수요조사, 개방 기준 수립, 각 공공기관과의 개방 협의 등의 업무를 수행합니다.중장기적으로는 민간이 필요한 데이터를 신청하면 공공기관이 가공해 제공하고,이를 유도하기 위해 기존에 개방한 데이터 가치를 평가


민간의 데이터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는데요.공공기관에서 받은 데이터를 활용해 창업을 하면 사업화 자금


정부는 공공기관이 보유한 미활용 특허


공공기관의 데이터 개방에 따라 의료 정보 등 민감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 되었는데요.이에 최상대 기재부 2차관은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분리하거나 비식별화 방식을 통해 대응할 것' 이라며"심평워느 건보 등 관련 기관과 데이터 개방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세심하게 검토하겠다" 고 설명했습니다.

이전글 셀트리온, 대만서 트룩시마 관련 특허 소송 항소심 승소
다음글 1년 걸려 심사했는데 특허 무효율 50%